VICTORIA WATERFALL을 위해 지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KINGDOM RESORT는 이후 MAPLANGA AFRICA에 편입되어 KINGDOM HOTEL로 이름이 바뀌게 됩니다. BAR 및 각종 편의시설로 무장되어 있는 4성급 호텔로 ZIMBABWE에서 상당히 좋은 SERVICE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평균적으로 1박하는데 우리나라 돈으로 23만원 정도 



주소 : 1 Mallett Drive, Victoria Falls, ZIMBABWE

연락처: +263 13 44275

등급 : 4성 HOTEL

OFFICIAL HOMEPAGEhttp://www.thekingdomhotel.co.za














날이 밝았습니다.

제가 머문 숙소 방 창에서 바라본 KINGDOM RESORT의 모습











ZIMBABWE에서 이렇게 깔끔한 시설을 사용할 수 있다니, 역시 돈이 최고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











그 와중에 저녁땐 안 보였던 원숭이가 저기서 장난 치고 있더군요












아예 가족단위로 나타나기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그 와중에 새끼를 앉고 뭘 봐? 이러는 거 같은 어미 원숭이 












다른 나무에 있는 원숭이 사진을 찍고 있는 와중에 난입한 아빠 원숭이?












동영상으로 찍어본 원숭이 가족들 모습.

아주 정신없이 이리저리 있었습니다.

AFIRCA에서는 숙소의 아침을 이렇게 동물들이 맞이해 주는군요 ㅎㅎㅎ














그 와중에 과감하게 제가 있던 숙소로 올라온 원숭이 한 마리.

재미있는건 저 이상 들어오지는 않더군요











난간에 앉아있기













괜히 브이자를 그리면서 찍어보고 싶어서 찍은 사진입니다. ㅎㅎㅎ











아주 근접해서 찍은 샷.

이후 원숭이는 밖으로 나갔고 우리도 체크 아웃을 하기 위해 방을 비우게 되었습니다.













체크아웃하러 FRONT로 가는 도중 찍어본 새 사진.

우리나라 같았으면 비둘기가 있었을텐데 여긴 AFRICA라 야생새가 앉아있는 것이 큰 차이









HOTEL FORNT 바로 밑에 식당이 있는 구조였는데 전에 봤던 남아공에서 온 가족이 아침식사를 하고 있더군요.

이 넓은 KINGDOM RESORT에서 우리 일행말고 유일하게 봤던 여행일행이었습니다.











KINGDOM RESORT에 앞에 있던 전사들의 동상.

ZIMBABWE에 MAASAI족이 살고 있지는 않는 걸로 아는데, 그럼 MAASIA족 전사 동상은 아니겠지요










이렇게 해서 KINGDOM RESORT에서 이틀을 보내고 드디어 떠나게 됩니다.

GOODBYE












VICTORIA WATERFALL 공항으로 가는 길에 찍어 본 사진.

확실히 ZIMBABWE에서 이 길은 매우 단순한 풍경만 보여주고 있습니다.











VICTORIA WATERFALL공항 근처에 왔음을 알려주는 바리케이트











그렇게 해서 도착한 VICTORIA WATERFALL공항









여기 도착할 때 역순으로 이제 저 작은 짐 실는 CARRIER에서 우리의 짐들을 꺼내 들고 내리게 됩니다.









수하물 실기. 당연한 거지만 여기 AFRICA에 저런 수하물들은 귀중품을 절대 실으면 안되죠. 몇 번이나 잠금 자물쇠를 따버렸는지 자물쇠가 고장나서 나중에는 끈으로 묶게 될 정도니 -_-;;










뭐 바로 비행기 타고 남아공의 JOHANNESBURG로 가는 건 아니라 잠시 여기서 기다리게 됩니다.

잘 보면 여기도 면세점들이 보이긴 하는데










한 번 들어가봤더만 이게 거의 다 일 정도로 볼 거 없고 살 것도 없는 면세점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당연히 달러만 받습니다. ZIMBABWE돈은 휴지만도 못하니까요











그 와중에 다시 보게 된 일본 여행 가이드 분

여행상품이 거기서 거기인지 계속 마주치게 되더군요.

일본 일행들도 같이 남아공으로 가는 것이었습니다.








ZIMBABWE 온 기념으로 바로 이 동전을 공항서 줍게 됩니다.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이 동전 하나 가지고 살 수 있는건 아무것도 없기에 이 동전이 떨어져있어도 아무도 안 줍더군요.

하지만 여행자인 저한테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ZIMBABWE 기념품이 된 것입니다. ㅎㅎㅎ










발권 받은 BOARDING PASS.

역대 해외 여행 가봤지만 이렇게 수기로 써주는 BOARDING PASS는 처음 받아봅니다.













시간이 되어서 이제 비행기를 타러 들어가는 중

형식적인 짐검사를 받고










저 문을 통해 나갑니다.












올 때랑 갈 때랑 같은 비행기종인듯 단촐하더군요











마지막으로 VICTORIA WATERFALL공항 건물 사진 찍어줘 보고










의외로 여기는 경비행기가 많이 있어서 경비행기를 위한 공항인가? 생각이 들 정도










단촐한 터보팬 엔진이 한 개 달린 비행기입니다.











참고로 VICTORIA WATERFALL과 JOHANNESBURG간의 비행기는 BUSINESS와 ECOMONY좌석의 구분이 없습니다. 같은 가격으로 복불복인 것.

여기 올 때는 ECONOMY를 타고 왔지만 JOHANNESBURG로 갈 때는 BUSINESS를 타고 가게 되었습니다.

제 인생 처음으로 BUSINESS석을 타보게 된 것이죠 우왕 ㅎㅎㅎㅎㅎ










ECONOMY에 비해 넓어서 좋긴 좋은데 비행기 자체가 작다보니 그렇게 전반적으로 넓다라는 생각은 들지 않더군요












자 드디어 비행기가 움직이는 와중에 보이는 VICTORIA WATERFALL공항의 숨겨진? 모습. 적나라하네요 ㅎㅎㅎ










경비행기들이 주자되어 있는 곳을 지나










이렇게 TURN해주고 이륙합니다.












이륙하자마자 보이는 거대 물보라.

VICTORIA 폭포는 정말 스펙터클하구나를 다시한번 느끼게 해주는 광경입니다.










이제는 안녕 ZIMBABWE










ZIMBABWE에서 현지시간으로 12시 15분에 출발하게 되었는데 곧 있으니까 기내식 준다고 하더군요. 그러고 보니 너무 먹고 자고 BUS에 갇혀 이동만 해서 소화가 잘 안되고 있는지라 KINGDOM RESORT에서 아침식사를 걸렀는데 타이밍이 딱 맞는군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튜어드가 음식을 주더군요.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스튜어드다!!!

우리나라는 스튜어드 보기 힘들 뿐 아니라 나이 많은 스튜어디스도 보기 힘들죠.











치킨 볶음밥과 간단한 빵의 기내식. 

뭐 크게 맛있다던가 그런건 아니지만 음식 퀄러티는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시간은 흘러 흘러 JOHNANNESBURG공항에 거의 다 오게 됩니다.

남아공의 주변 풍경은 북미나 AUSTRALIA에 가깝지 전혀 AFRICA라는 생각이 안듭니다.














이렇게 해서 현지 시간 오후 1시 45분에 남아공의 JOHANNESBURG 국제 공항에 도착하게 됩니다. 하도 많이 여기를 경유해서 왔다갔다 하다보니 이제는 굉장히 친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 해외 여행 역사상 가장 많이 들린 공항으로 기록될 듯 ㅎㅎㅎ











COMEBACK TO JOHANNESBURG!!!!










그런데 여기서 바로 끝이 아니라 또 비행기를 타야했습니다.

남아공의 입법수도인 CAPE TOWN으로 가야 했기 때문입니다.

JOHANNESBURG공항은 자주 왔지만 국제선만 탔었는데 여기서 첨으로 국내선을 타게 된 것입니다.

국내선인 DOMESTIC DEPARTURES로 가는 길을 알려주는 표지판








국제선 있는 곳에서 국내선 타는 곳은 꽤 떨어져 있습니다.

이렇게 밖으로 나와 걸어가는데 도중에 보인 SAMSUNG 광고판










이런 곳을 지나서 가면








나오는 국내선 공항










그런데 국내선이 시설이 국제선 공항보다 더 좋고 복잡해 보였습니다.










보통 국내선보다 국제선이 더 좋은 법인데 여기는 반대로 보이는 재미있는 현상?












이렇게만 놓고 보면 국제선 공항이라고 믿을 정도의 규모와 인테리어였습니다.












자 다시 여기에 짐을 부치는데 남아공이라고 해서 치안이 좋은건 절대로 아니기 때문에 귀중품은 수하물로 부치면 절대 안됩니다.

다른 AFRICA나라는 가난해서 그렇다쳐도 남아공은 서남 AFRICA, 아니 전체 AFIRCA 대륙을 놓고 봐도 꽤 잘하는 축에 속하는데도 저러는 거 보면 답이 없죠













이렇게 짐을 부치고 이리저리 둘러보다가













국내선 비행기 탈 곳 근처까지 오게 됩니다.











이게 우리가 탈 비행기는 아니지만 주황색이 강렬해 보여서 찍어본 비행기












그리고 보이는 국내선 바깥쪽 풍경.









국제선과 마찬가지로 국내선 타는 곳도 이렇게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하로 내려가게 되어 있는 구조였습니다.










여기서 국내선을 타고 CAPE TOWN으로 갈 것입니다.










아직 시간이 남아있기에 다시 에스컬레터를 타고 올라가서 이것저것 구경해보기로 했습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도중에 보이던 CAFE사진 한방










어느 면세점 사진










어느 면세점 사진2

옷가지들을 파는 곳이었습니다.










그 중에서 스포츠웨어를 파는 곳이었더군요.

이 때가 2008년이었는데 2010년에 남아공에서 월드컵이 열리게 되죠.

그때 특수를 노린 것인지 원래 그런것인지 모르겠지만 축구용품이 많이 있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서점 사진

뭐 살만한 책은 없더군요









우리나라도 잡지의 다양화가 많이 이뤄졌지만 외국에 비하면 새발의 피죠. 진짜 다양한 잡지들이 있었습니다. 









비행기 탈 시간이 되서 돌아가던 중에 찍어본 복도의 사진.

복도에 저렇게 꾸며놓으니 뭔가 생뚱맞기도 하고.

그리고 국내선이라 그런지 국제선 처럼 재미있는 전통문양이나 동물 그래픽이 없는게 또 다른 특징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TO BE CONTINU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AZZ-REBIRTH


티스토리 툴바